커뮤니티

  • 테일스타 접속이 안되는 분들은 파이어폭스로 접속해주시기 바랍니다.(ESNI 설정 방법)
  • 포인트 차감 제도 변경에 대한 알림 (상세)
  •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무의미한 글은 경고 없이 삭제됩니다.
2019.10.08 20:55

엄마와 찐 감자

조회 수 178 추천 0 댓글 11

좋은 하루 되세요....^^

엄마와 찐 감자

1008_1.jpg


어린 자녀들을 혼자서 키우는 건 쉽지 않습니다.
남편이 있을 때는 가난해도 행복했는데,
뜻밖의 사고로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에는
아이들의 웃음도 사라지고 하루하루가 더욱
힘들기만 했습니다.

다행히 아는 분의 도움으로 아이들과
누워 잘 수 있는 집에서 머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엄마는 온종일 빌딩 청소며, 식당 설거지까지
쉬지 않고 일을 했고, 집안일은 초등학교 3학년인
큰아들이 맡게 되었습니다.

어느 겨울날 엄마는 찜통에 감자를 넣어놓고
집을 나서며 메모를 남겼습니다.

'찜통에 감자 쪄놨으니까 배고프면 그거 먹어.
너무 차가우면 데워서 동생하고 먹도록 하고,
그리고 불조심해서 사용해야 한다.'

그렇게 엄마는 직장에 나갔는데
그날은 눈이 많이 와서 아무리 청소를 해도
복도가 계속 더러워졌습니다.

결국 빌딩 관리자에게 욕을 먹어야 했으며
저녁에 식당에서는 남자 취객으로부터
무례한 일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엄마는 고된 삶에서도 이를 악물며 살아왔지만,
더 이상은 버틸 수 없단 생각에 집으로 돌아와
순간적으로 삶을 포기할 생각을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아이들 얼굴이라도 볼 생각에
찬찬히 둘러보는데, 잠든 아들의 머리맡에
쪽지 하나가 보였습니다.

'오늘 감자를 데워 먹으려고 했는데
그만 감자가 다 타 버리고 말았어요.
동생이 못 먹겠다고 투정해서 너무 속상했어요.
내일은 감자 찌는 법을 저에게 가르쳐 주세요.
엄마는 일하느라 힘드신데 배워서 해볼게요.
엄마 죄송하고 사랑해요. 먼저 잘게요.'

그 쪽지를 보는 순간 엄마는 펑펑 울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잠시나마 잘못된 생각을 하게 된 걸
후회하게 되었습니다.


1008_3.jpg


힘들고 어려운 좌절의 순간.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은 아픔의 순간.
그 순간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
분명 당신을 너무도 사랑하는 사람이
당신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모두 인생의 격차를 줄여주기 위해 서 있는
그 누군가가 있기에 힘든 시간을 이겨내곤 합니다.
– 오프라 윈프리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변경 날짜 추천
공지 성인 자료 등록시 계정 제재 됩니다. 피카부 2017.03.21 2017.02.23 3/0
공지 저질 및 성적 유머는 제재됩니다. 피카부 2016.12.20 2016.08.15 9/0
공지 질 낮은 포인트 벌이성 글은 계정 제재 및 글 삭제 됩니다. 피카부 2017.12.17 2016.07.30 9/-5
36134 (실제상황) 담배피는 여고생들 vs 헬갤러 58 팀블랙 2019.10.15 2019.10.08 0/0
» 엄마와 찐 감자 11 쿨쿨 2019.10.10 2019.10.08 0/0
36132 살 찌는 이유를 알아낸 사람 57 유리 2019.10.17 2019.10.08 0/0
36131 맛잇는 치킨에 왜이런짓을 하는거지.. 62 나이트로드카발 2019.10.13 2019.10.08 0/0
36130 하스스톤 프로선수 근황.. 33 나이트로드카발 2019.10.10 2019.10.08 0/0
36129 최신 아이폰 성능 48 얼간이 2019.10.17 2019.10.08 0/-2
36128 약후방) 허벅지보구가용 57 내설수 2019.10.10 2019.10.08 0/0
36127 김태리가 독서하는법..jpg 83 fws2261 2019.10.15 2019.10.07 2/0
36126 술은 별로 안 좋아한다는 백종원 . jpg 82 fws2261 2019.10.16 2019.10.07 2/0
36125 깜짝!.. 조커, 한국판 리메이크 결정 .... 27 야스하고싶어 2019.10.17 2019.10.07 0/-3
36124 의외의 멧돼지 점프력 73 쁘잇 2019.10.17 2019.10.07 0/0
36123 악뮤 이찬혁 폭로글 뜸 41 CatsA 2019.10.13 2019.10.07 1/0
36122 조혜련 축의금으로 1020만원을 준 강호동 23 fws2261 2019.10.10 2019.10.06 0/0
36121 악뮤 인성 군대에서 드러남 25 유리 2019.10.13 2019.10.06 0/0
36120 중고나라 직거래 유도하는 방법 24 유리 2019.10.13 2019.10.06 0/0
36119 좀 파인 옷을 입으면 안되는 이유 42 유리 2019.10.16 2019.10.06 0/0
36118 여자친구가 부캐를 받자 남자친구의 반응 57 석우str 2019.10.13 2019.10.06 0/0
36117 손님한테 욕먹었는데 기분좋아진 알바생 39 석우str 2019.10.13 2019.10.06 0/0
36116 토끼탈을 쓴 강아지 18 카푸지노 2019.10.13 2019.10.06 0/0
36115 고양이의 애완동물 4 카푸지노 2019.10.08 2019.10.06 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11 Next
/ 1811

전체 최신 인기글

전체 주간 인기글